강호동의 밥심, 정근우 박용택 출연… 졸렬택 사건 언급
Home » 일상소식 » 강호동의 밥심, 정근우 박용택 출연… 졸렬택 사건 언급

강호동의 밥심, 정근우 박용택 출연… 졸렬택 사건 언급

강호동의 밥심 9회에는 20년간 쉬지 않고 그라운드를 누비었던 야구선수 정근우와 박용택이 출연을 했네요.

박용택은 19년 동안 LG에 몸담았던 선수입니다. 그는 “20년 운동선수 활동하다 보니 체력적으로 한계를 느끼게 되더라”라고 고백했는데요. 이 방송에서 2009년 홍성흔과 타격왕 경쟁 당시 있었던 졸렬택 사건을 처음으로 언급했습니다. 졸렬택은 바로 이 때 생긴 별명입니다.

 

 

롯데와의 시즌 최종전 당시 LG 투수들은 홍성흔에게 연속 볼넷만 줬습니다.이 당시 홍성흔의 타율은 0.372, 박용택의 타율은 0.374 였습니다. 이에 홍성흔은 5타석 1타수 무안타로 경기를 마쳤고, 그 당시 출전하지 않은 박용택은 타율을 유지해 타격왕에 등극했습니다.

박용택은 “2009년 야구를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을 할 정도로 힘들었다”며 “(홍)성흔 형과 타격왕 경쟁을 벌였다. 타격왕 경쟁으로 저만 출전을 고민했다. 확률상 순위 뒤집기는 어려운 상황이었는데 당시에는 타율을 지키고 싶었다”고 솔직히 털어놨습니다. 이어 “시합날 이진영 선수가 옆에서 계속 웃겼다. ‘연예인이냐. 카메라가 형만 찍더라’라고 말하더라. 살짝 피식했는데 그게 캡처가 돼서 ‘졸렬택’이라는 별명을 얻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박용택은 “졸렬한 타격왕이라는 악플에 시달렸고, 온갖 언론에서도 사설로 그런 내용이 나오더라. 또 누군가는 메이저리그였으면 선수 퇴출이라고 하는데 정말 힘들었다”며 “야구팬들이 가장 염원하는 자리가 저와 (홍)성흔이 형이 함께 해당 사건을 얘기하는 것일 거다. 당사자들끼리는 당시에 통화하면서 오해를 풀었다”고 말했다.

 

 

이에 홍성흔은 “정정당당하게 대결했으면 상관이 없었을 것”이라고 이야기 했습니다. 하지만 박용택은 “이기고 있는데 굳이 왜 나가?” 라고 밝혀 모두를 궁금케했습니다. 홍성흔은 “이제 털어버렸으면 좋겠다”라며 서로의 상황을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한편, 박용택의 나이는 79년생으로 42세, 정근우의 나이는 82년생으로 39세입니다. 박용택은 한진영씨와 결혼했으며, 정근우는 홍은숙씨와 결혼했습니다. 둘다 와이프(아내) 의 직업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Last updated on 2020-12-07)
내용을 링크 및 인용 할 때에는 꼭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