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블소2’ ‘아이온2’ ‘프로젝트TL’ 2021년 출시된다

[게임소식 팁릴레이] 엔씨소프트가 2021년에는 신작 3종을 출시합니다. 대상은 블소와 아이온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신작 《블소2》와 《아이온2》, 그리고 PC와 콘솔을 겨냥한 신규 타이틀 《프로젝트 TL》입니다.

16일 엔씨소프트는 3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블레이드&소울2는 내년 1분기 출시할 예정이고 ‘트릭스터M’도 예상 뛰어넘는 사전예약 성과를 보이고 있다”라며 “프로젝트 TL은 내부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내년 PC 버전 국내 출시를 준비 중이며 ‘팡야M’, ‘H3’ 라인업을 다양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블레이드앤소울2 이미지

 

블소2는 본래 2020년 내 출시를 목표로 했으나, 개발 일정이 지연되며 내년 1분기로 연기되었죠. 이에 대해 이장욱 IR실장은 “출시 일정이 지연된 이유는 명확하다. 코로나19로 부분적으로 재택근무를 해왔고, 정상근무로 전환된 게 10월 셋째 주 정도다”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추가 지연 여부에 대해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높아지는 외부적 요인이 없는 한 지연 없이 출시가 가능할 것”이라 설명했습니다.

 

아이온2 이미지

 

블소2가 2021년 1분기에 출시된다면 아이온2 역시 그 해 하반기에 출시할 계획입니다. 이장욱 IR실장은 “블소2 자체가 1분기 출시를 예정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내년 출시를 목표로 아이온2도 개발될 것이다. 다만 블소2가 크게 지연된다면 아이온2 역시 지연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프로젝트TL 이미지

 

마지막으로 2021년 출시 예정이라 밝힌 프로젝트TL의 경우 “사내 피드백을 종합하면 공통적인 부분이 집단전투가 잘 구축되어 있어서 이 부분을 보강하며 진행하면 경쟁력 있는 게임으로 만들 수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차세대 콘솔용 게임을 다수 준비하고 있고 내년 1분기 ‘리니지2M’의 대만 출시를 시작으로 서비스 권역을 확장하고 ‘블레이드&소울2’도 빠른 시일 내에 해외 진출할 것”이라고 덧붙여 말했습니다.

 

블로그 내 모든 글과 사진 및 영상은 저작권 보호를 받는 게시물 입니다. 내용을 링크 및 인용 할 때에는 꼭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이 글이 마지막으로 수정된 날짜: 2020-11-16)

비슷한 주제의 포스팅 >>

TIPRELAY

유용한 정보를 끊임없이 모으는 팁꾼!

You cannot copy content of this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