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한판만’ 글로벌 정식 런칭

[게임소식 팁릴레이] 이꼬르의 신작 게임 《오늘도 한판만》이 전세계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 8일 정식 출시되었습니다.

오늘도 한판만은 이꼬르의 대표작 ‘오늘도 환생’의 IP를 활용한 전략대전게임입니다. 게임은 6명의 플레이어가 두 팀으로 나뉘어 실시간으로 승부를 겨루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각각의 플레이어는 팀 전략에 맞추어 보유한 영웅 중 한 명을 골라 전투에 참여합니다. 2D 사이드뷰를 기반으로 펼쳐지는 전투는 장비 셋업을 위한 파밍 → 상대팀 전력 탐색을 위한 1:1 싱글 전투 → 최종 승부를 결정짓는 3:3 팀 전투의 순서로 단계적으로 확장됩니다. 관리 대상 유닛은 내 캐릭터 하나로, 동종 타 게임들 대비 적어서 초보 유저도 쉽게 적응할 수 있으며, 다양한 종족 특성과 재질을 가진 아이템을 조합하거나 영웅이 가진 스킬을 강화하는 것으로 플레이어의 선택에 따라 전황이 뒤바뀌는 오토배틀러 특유의 재미도 즐길 수 있습니다.

플레이어는 라운드 별로 등장하는 몬스터와 적 영웅을 처치하고 획득한 골드를 사용해 상점에서 무작위로 등장하는 장비 아이템 중 원하는 아이템을 구매할 수 있습니다. 동일한 아이템을 여러개 모아 아이템의 등급을 올리거나, 같은 종족 및 재질 특성값을 가진 아이템을 모아 강력한 세트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오늘도 한판만은 기존 오토배틀러 게임과의 차별화를 위해 RPG의 성장 요소를 게임에 도입하여 플레이어가 각 캐릭터의 능력 한계치를 성장시킬 수 있도록 하였으며, 팀 내 유저간 실시간 아이템 트레이딩 시스템을 지원하여, 협동 플레이의 장점을 최대한 높였습니다. 플레이어가 전투 중 필요한 아이템을 희망 아이템으로 등록하면 아군 플레이어가 해당 아이템을 상점에 팔도록 유도할 수 있고, 이렇게 판매된 아이템은 다른 팀원이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 동일 장르 게임에서 흔히 보이는 원하는 유닛을 뽑기 위해 리롤을 반복할 때의 지루함을 최소화한 것입니다.

또한 오토배틀러 장르의 단점 중 하나인 긴 플레이 타임도 개선되었습니다. 몬스터와의 PVE 및 상대 영웅과의 1:1 전투로 구성된 6개의 라운드와 3판2선으로 진행되는 최종결전 등 한 판당 라운드가 최대 9라운드로 제한되어 있어 10분 내외의 짧은 시간으로 부담없이 게임을 즐길 수 있습니다.

이꼬르의 신명용 대표는 “오늘도 한판만은 모바일 환경의 특성에 맞춰 오토배틀러라는 장르를 재탄생시킨 게임으로, 안정적인 서비스와 지속적인 업데이트로 꾸준히 사랑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오늘도 한판만 공식카페 바로가기

 

(Last updated on 2021-01-08)
내용을 링크 및 인용 할 때에는 꼭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다른 글 목록 >>

TIPRELAY

유용한 정보를 끊임없이 모으는 팁꾼!

You cannot copy content of this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