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메신저 피싱예방 ‘톡 사이렌’ 기능 도입한다

카카오에 따르면 지인으로 속여 돈을 요구하는 이른바 ‘메신저 피싱’ 피해를 막기 위해 카카오톡에 ‘톡 사이렌’ 기능을 도입한다고 17일 밝혔습니다.

앞서 카카오는 메신저 피행 차단을 위해 2012년 스마트 인지 기술을 적용, 해외 번호 가입자의 프로필에 국기 이미지를 노출했습니다. 2019년에는 이를 한층 더 강화해 친구로 등록되지 않은 대화 상대가 해외 번호 가입자로 인식될 경우 주황색 바탕의 지구본 프로필 이미지를 보여주는 ‘글로브 시그널’을 도입해 선제 대응에 나섰습니다.

이번 톡 사이렌은 이용자들의 인지 수준을 높여 지인 사칭 메신저 피싱 범죄를 사전 예방하기 위해 적용되었습니다. 친구로 등록되지 않은 대화 상대가 카카오톡으로 말을 걸면 해당 채팅방에 창이 뜨고, 입장 후 대화창 상단에는 금전 요구에 대한 주의사항이 나오게됩니다.

 

카카오톡 메신저 톡 사이렌 기능
▲ 카카오톡 메신저 피싱 견본 내용

 

이처럼 상대방이 국내 번호 가입자라면 주황색 경고성 프로필 이미지가, 해외 번호 가입자라면 주황색 지구본 프로필 이미지가 각각 뜨게 됩니다.

다만 국내 번호 가입자 중 카카오톡을 장기간 사용중인 이용자라면 대화 상대에게 톡 사이렌이 보여지지 않으며, 사용 기간이 짧은 이용자라도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노출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카카오는 가족, 친구 등 지인을 사칭하는 메신저 피싱이 다양한 형태로 진화함에 따라 피해 방지 기법을 지속 적용하고 있습니다. 톡 사이렌은 향후 단계적인 기능 추가를 통해 이용자 보호를 더욱 강화할 예정입니다.

카카오 관계자는 “해외 번호뿐 아닌 국내 번호 가입자 가운데 가족·친구 등 지인을 가장해 금전을 요구하는 메신저 피싱 수법이 늘어 강화된 안전망을 구축하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카카오톡 이용자 보호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블로그 내 모든 글과 사진 및 영상은 저작권 보호를 받는 게시물 입니다. 내용을 링크 및 인용 할 때에는 꼭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이 글이 마지막으로 수정된 날짜: 2020-11-17)

비슷한 주제의 포스팅 >>

TIPRELAY

유용한 정보를 끊임없이 모으는 팁꾼!

You cannot copy content of this page